정치기업/경제사회/교육국제문화/예술포토뉴스스포츠/연예지역뉴스행사/포럼칼럼/기고문미술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10.29 [22:04]
기업/경제
부동산
건설
산업
증권
농수산
조세/금융
생활정보
식품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기업/경제 > 금융
경제
금융
우리은행, 대졸 신입행원 지방대 60% 채용
기사입력: 2012/06/20 [11:24] ㅣ 최종편집: 서경일보.
최전호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이순우)은 20일 상반기 대졸공채 신입행원 200여명을 최종 선발하고 그 중에 60%는 지방대 출신으로 선발하였다고 밝혔다. 지방대 60% 채용은 올해 금융권 최대 규모이다.

우리은행은 그 동안에도 출신학교를 따지지 않고 신입행원을 뽑는 ‘열린 채용’을 실시해 왔지만 지방대의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 균형발전을 적극 유도하기 위해 이번 채용에 지방대 출신 비율을 획기적으로 늘렸다.

채용전형은 서류전형 - 1차 실무진(합숙)면접 - 2차 임원면접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최종 합격자들은 25일부터 8주간의 연수를 거쳐 오늘 8월 우리은행의 전국 영업점에 배치될 예정이다.

우리은행은 지난 4월 특성화고 신입행원 200명 선발을 시작으로 5월말에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장애인 고용 증진 협약’을 체결하고 특히 올해에는 30명의 장애인을 특별 채용하는 등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일자리 제공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채용에도 지방대 우수인력에 대한 채용을 대폭 확대함으로써 우리 사회가 학력(學歷)이 아닌 학력(學力)으로 개인을 평가하는 공정사회로 나아가도록 노력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우리 사회에 만연한 학벌주의를 타파하여 능력 위주로 사람을 뽑고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적극적으로 취업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대학입시제도의 변화에도 크게 기여하리라 본다”며 “우리은행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지방대 채용을 확대함으로써 지역별 균형발전을 통해 사회적 비용을 절감하고 지방대 인력 실업문제 해소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괴기스러운
인기기사 목록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사명 : 서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8 / 등록일자 : 2009년10월22일 / 제호 : 서경일보 / 발행인 : 박윤숙 / 편집인 상임대표 최종옥 / 편집국장 : 정다운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 (흑석동 2층)/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2일 / 사업자등록번호214-04-45147 /주사무소전화번호 : 02-813-66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통신판매업등록:제2009-서울동작0534호 / 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펙스번호02-713-3531 /제휴관련문의 전화 070-7572-3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