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기업/경제사회/교육국제문화/예술포토뉴스스포츠/연예지역뉴스행사/포럼칼럼/기고문미술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12.01 [00:35]
스포츠/연예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스포츠/연예 >
스포츠/연예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괴기스러운 지하실’ 계단 센터 점령! 의미심장 3차 티저 포스터 공개!
기사입력: 2020/10/26 [12:04] ㅣ 최종편집: 서경일보.
김용숙 기자

 

‘바람피면 죽는다’ 속 괴기스러운 지하 창고의 주인이 된 조여정의 모습이 담긴 3차 티저 포스터가 공개됐다. 깊은 지하 창고 계단의 센터에 앉아 음산하고 공포스러운 분위기 속에서도 흐트러짐 없는 아름다움을 뽐내는 그녀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조여정의 흰 치맛자락을 붙잡는 섬뜩한 인형, 쌓여 있는 책 등 오래된 오브제가 가득한 지하 창고에서 어딘가를 뚫어지게 쳐다보고 있는 그녀. 과연 그녀의 시선 끝에 무엇이 있을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오는 12월 2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극본 이성민 / 연출 김형석 / 제작 에이스토리) 측은 오늘(26일) 살인 범죄 소설만 쓰는 베스트셀러 작가 강여주(조여정 분)의 강렬한 카리스마를 담은 3차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한 차례 꺾어진 계단이 말해주듯 깊고 깊은 지하실 속, 익숙한 듯 그 계단 한 가운데 앉아 있는 조여정. 순백의 원피스를 입은 그녀는 강렬한 빨간색 매니큐어, 빨간 구두, 빨간 입술로 포인트를 줘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강여주’에 완벽히 동화된 모습이다.

 

여주는 전등, 술병, 난로, 책, 지구본 등 오래되고 독특한 오브제가 가득한 지하 창고 한 가운데 흐트러짐 없이 꼿꼿하게 앉아 무언가를 향해 강렬한 눈빛을 보내고 있다. 그 중에서도 그녀의 원피스 자락을 잡고 있는 괴기스럽고 뼈가 앙상한 인형이 섬뜩함을 자아낸다. 또 그녀의 손에 들린 ‘CHEAT ON ME, IF YOU CAN’이라는 빨간색의 책 제목도 단연 눈에 띈다.

 

이번 3차 티저 포스터는 ‘바람 피우려면 피워봐!’라는 듯 단호한 표정으로 강렬한 인상을 주는 여주와 그녀의 시선을 빼앗은 지하 창고 안 미스터리한 존재의 정체를 상상하게 만들며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신체 포기 각서로 시작한 1차 티저 포스터, 여주의 강렬한 눈빛을 담은 2차 티저 포스터, 지하실 계단에 앉아 기괴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여주의 3차 티저 포스터까지. 티저 포스터 시리즈는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드라마의 일부분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티저 포스터 외에 추후 공개되는 영상들과 단서들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면서 “코믹하면서도 진지하고 스릴 넘치는 에피소드와 독특한 캐릭터들의 설정, 배역에 빙의한 듯 몰입한 배우들의 열연을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조여정과 고준의 아찔한 ‘킬링 케미’로 기대를 모으는 ‘바람피면 죽는다’는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지상파 첫 시즌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았다. 이밖에도 김영대-연우-송옥숙-정상훈-이시언-김예원-홍수현-오민석 등 화려한 연기자 군단이 캐스팅돼 2020년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힌다.

 

한편, 오는 12월 2일 수요일 첫 방송되는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제공> ‘바람피면 죽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괴기스러운
인기기사 목록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사명 : 서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8 / 등록일자 : 2009년10월22일 / 제호 : 서경일보 / 발행인 : 박윤숙 / 편집인 상임대표 최종옥 / 편집국장 : 정다운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 (흑석동 2층)/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2일 / 사업자등록번호214-04-45147 /주사무소전화번호 : 02-813-66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통신판매업등록:제2009-서울동작0534호 / 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펙스번호02-713-3531 /제휴관련문의 전화 070-7572-3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