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기업/경제사회/교육국제문화/예술포토뉴스스포츠/연예지역뉴스행사/포럼칼럼/기고문미술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5.27 [07:06]
기업/경제
부동산
건설
산업
증권
농수산
조세/금융
생활정보
식품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기업/경제 > 식품
기업/경제
식품
서울식품, 1분기 온라인 매출 전년 동기 대비 550% 증가
기사입력: 2020/04/06 [11:12] ㅣ 최종편집: 서경일보.
이민영기자


제과제빵 및 친환경사업 전문 회사 서울식품공업(004410, 대표이사 서성훈)이 올해 1분기 온라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50%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회사 측은 최근 이어지는 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자 증가, 개학 연기 등과 함께 온라인 소비가 활발해져 판매처인 쿠팡, SSG닷컴, 지마켓, 자사 온라인몰 등에서 2월부터 매출이 파격적으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주요 인기 품목은 가정간편식 냉동 생지와 냉동 빵으로 1분기 온라인 매출의 90%를 차지했다. 냉동 생지는 빵 반죽을 급속 냉각한 제품으로, 오븐이나 에어프라이어 등에서 구우면 집에서도 갓 구운 빵을 맛볼 수 있어 최근 에어프라이어의 대중화와 함께 인기가 높다.

회사는 특히 3월 기준 온라인 매출이 전월 대비 1149% 폭발적으로 성장했다고 덧붙였다. 이 중 쿠팡에서의 판매 매출이 전월인 2월 대비 588% 각각 급증해 향후가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9월 입점한 이후로 쿠팡 내 판매 매출액은 꾸준하게 증가해왔다. 서울식품의 온라인 매출 중 쿠팡에서 발생하는 매출은 3월 기준 76%를 차지한다.

회사는 온라인 판매 채널 다양화와 신제품 개발에 적극 나서 사업 확장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서성훈 서울식품 대표는 “이번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도 온라인 및 가정간편식 시장은 꾸준히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식품의 주력 사업인 냉동 생지 사업이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온라인 판매에 적합한 제품을 개발하고 채널 다양화를 위한 영업에도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1회 한류미술대전 종합대상에 양화 김양숙
인기기사 목록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사명 : 서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8 / 등록일자 : 2009년10월22일 / 제호 : 서경일보 / 발행인 : 박윤숙 / 편집인 상임대표 최종옥 / 편집국장 : 정다운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 (흑석동 2층)/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2일 / 사업자등록번호214-04-45147 /주사무소전화번호 : 02-813-66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통신판매업등록:제2009-서울동작0534호 / 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펙스번호02-713-3531 /제휴관련문의 전화 070-7572-3618